통합검색
온 세상이 시끌시끌, 엉덩이가 들썩들썩~♬ 금영노래방앱 출시~!! F T B M

금영 노래방 > 반주곡 검색 > 반주곡 통합검색

반주곡 검색

색인 검색

제목별, 가수별 색인으로 원하는 반주곡 검색할 수 있습니다.



검색 제목별 색인검색 가수 색인검색 일본어검색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 '빌리어코스티(Bily Acoustie)'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 통합
  • 곡제목
  • 가수
  • 곡번호
  • 작곡자
  • 작사자
  • 가사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7

선택 부르기 애창곡 담기
곡제목 검색 결과 리스트
곡번호 곡제목 가수 작곡·작사 출시일 서비스
88061 그 언젠가는
빌리어코스티(Bily Acoustie) 홍준섭 작곡
홍준섭,송희란 작사
2014.10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그 언젠가는
수줍게도 나른했던
그 빛
작아진 아픔 속에
갇혀 있던 날들
그 어둠을
벗어날 곳을 찾아
흐르는 듯이 차오르다
머무르곤 했지
날으는
저 하늘에 꽃잎을 얹어
따라오는 이 바람을
품에 안고 oh oh
그 언젠가는
이 고요함에 익숙해져
다시 한 번
그곳을 그리리
그때의 시간을 놓아줄
이 작은 맘을 담아서
자유롭게
가고 싶어
그 언제라도
어디가 되어도
숨겨 둔 나의 작은 섬
그 언젠가는

날으는
저 하늘에 꽃잎을 얹어
따라오는 이 바람을
품에 안고 oh oh
그 언젠가는
이 고요함에 익숙해져
다시 한 번
그곳을 그리리
그때의 시간을 놓아줄
이 작은 맘을 담아서
자유롭게
가고 싶어
그 언제라도
어디가 되어도
숨겨 둔 나의 작은 섬
그 언젠가는
닿을 수 없을 것만
같아서
떨려 오는 이 마음을
붙잡고
불어오는 바람에
내 몸을 맡긴 채로
그 언젠가는
이 고요함에 익숙해져
다시 한 번
그곳을 그리리
그때의 시간을 놓아줄
이 작은 맘을 담아서
자유롭게
가고 싶어
그 언제라도
어디가 되어도
숨겨 둔 나의 작은 섬
그 언젠가는
그 언젠가는
그 언젠가는
98919 네가 있으면 좋겠어 (드라마"열여..
빌리어코스티(Bily Acoustie) 하근영,변동욱 작곡
하근영,이수연 작사
2019.11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네가 있으면 좋겠어 (..

오늘은 있지
이런 일이 있었어
시시콜콜한 말들을
늘어놓아
넌 그냥 웃으며
내 편이 돼 주고
내 손을
꼭 잡아 줘
네 생각에 온통 난
내일만 또 기다려
나의 많은 날 속에
네가 있으면 좋겠어
별것 아닌
하루 같아도
내 마음을 다독여 주며
괜찮다고 말해 주는
네가
나는 정말로 필요한걸

가만히
너를 기다리고 있을 때
어디선가 나타나
내 손을 잡으면
난 그저
웃을게
이 순간 모든 게
멈춘 듯이 다가와
선물 같은 장면이
지금 내 앞에 있어
나의 많은 날 속에
네가 있으면 좋겠어
별것 아닌
하루 같아도
내 마음을 다독여 주며
괜찮다고 말해 주는
네가
나는 정말로 필요한걸
하루의 끝이
아쉽지 않을 만큼
고마운 너라고
오늘 말할게 wo
나의 많은 날 속에
네가 있으면 좋겠어
별것 아닌
하루 같아도
내 마음을 다독여 주며
괜찮다고 말해 주는
네가
나는 정말로 필요한걸
나는 정말로
필요한걸
89505 뭐라고 말을 해 봐요 (드라마"막..
빌리어코스티(Bily Acoustie) 빌리 어코스티 작곡
빌리 어코스티 작사
2018.03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뭐라고 말을 해 봐요 ..
무슨 말을
어떻게 할지
묻고 싶은 말이
많았는데
어디서부터 내가
이별을 준비해야 했는지
마지막으로 든 생각은
미안하기보다는 고마워
쉽지 않았던 시간
내 곁에 있어 준 네가
뭐라고 말을 해 봐요
내게
이별이 서툰
나에게
마지막 인사도
어려운가요
잘 지내라는
그 한마디가 전부인가요
이런 날이
올 거라고
한 번도 생각해 본 적
없는 나에겐
가혹한 오늘도
너의 모습도
쉽게 잊을 수
없을 것만 같은데
이렇게 떠나가는
널 보며
내 전부를 걸어
사랑했던
어리석은 내가
보여
미워하지 않을 수
있기를
행복했던 시간
너와의 좋은 추억만
여기 남아서
아름다웠던
우리의 모습
기억해 주길
그리워질까 두려워
잊어 보려 해 봐도 난
여전히
제자리걸음뿐인걸
보이지 않는
너의 모습과
너의 빈자리
곁에
75824 보통의 겨울
빌리어코스티(Bily Acoustie) 빌리 어코스티 작곡
빌리 어코스티 작사
2016.11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보통의 겨울
반가운 인사에
모두 고개를 돌려
넌 여전히
그대로구나
잠시 잊고 있던
익숙한 투정과
변명을
다 받아 주고서
그러지 좀 말자고
굳게 다짐했는데
또 한동안
연락 못 했던
미안한 마음과
반가운 마음들이 서려
우린
여기 남아
잊지 못할 추억들과
다시는
떠올리기 힘든
시절도
한 해가 더해 갈수록
그때가 참 좋았더라고
저물어 가는 하룰
아쉬워하며
오늘이 더해진 추억에
고된 날들
우린
버텨 가겠지
기대할 수 없었던
너의 결혼 소식에
축제는
다시 시작되고
어느덧 우리도
어른이 되어 버린 걸까
묘한
기분 속에
잊지 못할 추억들과
다시는
떠올리기 힘든
시절들도
한 해가 더해 갈수록
그때가 참 좋았더라고
저물어 가는 하룰
아쉬워하며
오늘이 더해진 추억에
고된 날들
우린
버텨 가겠지
철없던 시절 함께였던
길고 긴 나날들과
또다시 선명하게
찾아드는 기억 속에
어디를 둘러봐도 환한
너희들의 모습이 보여서
잊지 못할 추억들과
다시는
떠올리기 힘든
시절들도
한 해가 더해 갈수록
그때가 참 좋았더라고
저물어 가는 하룰
아쉬워하며
오늘이 더해진 추억에
지쳐 가는 나를 달래고
고된 내일을
우린 버텨 가겠지
88590 사랑한다는 한마디
빌리어코스티(Bily Acoustie) 빌리 어코스티 작곡
빌리 어코스티 작사
2016.03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사랑한다는 한마디
오랜 시간 내 곁에
나보다 조금 더 가까이
아껴 주고
지켜 준 너였기에
난 더
망설였나 봐
내겐 너무 소중했던
너를 잃게 될지 몰라
조심스레
너에게
다가서는 날
이해해 주기를
사랑한다는 한마디도
못 하고
바보처럼
네 곁을 서성이다가
하고픈 말 묻어 둔 채
그리워질 너를 보내고
후회마저
늦어 버린 지금

어떡하나요
혹시나 돌아올 너를
여기에서 기다릴게
날 반기던 미소로
가득한 너로
다시
돌아와 주기를
사랑한다는 한마디도
못 하고
바보처럼
네 곁을 서성이다가
하고픈 말 묻어 둔 채
그리워질 너를 보내고
후회마저
늦어 버린 지금
모진 한마디
할 줄 모르는 너라서
널 잊는 게
너무 힘들지만
이제 나는
그대를 보내야 해요
커져 버린 내 맘을
뒤로 숨기고
그대가 나의 곁에
지켜 준 시간 그만큼도
여기 남아
그댈 기다려요
사랑한다는 한마디도
못 하고
바보처럼
네 곁을 서성이다가
하고픈 말 묻어 둔 채
그리워질 너를 보내고
네가 있던
추억 속에 살아
88906 소란했던 시절에
빌리어코스티(Bily Acoustie) 빌리 어코스티 작곡
빌리 어코스티 작사
2017.02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소란했던 시절에
넌 기억하고 있는지
모두 잊은 듯 지내는지
비 내리는 그날이면
널 떠올리곤 해
늘 함께 걷던 그 길이
이제는 낯설어질 만큼
그렇게 오랜 시간이
흐르긴 했나 보다
지나온 우리 날들이
조금씩 사라져 가도
되돌릴 수가 없는 걸
너무 잘 알고 있기에
단 한 순간의 기억도
다 버릴 수가 없어서
기억 속에서 여전히
헤매이고 있는 나

흩어져 버린 추억과
조각나 버린 마음이
뒤늦게 너를 데려와
마치 손에 닿을 만큼
후회로 물든 순간도
다 버릴 수가 없어서
기억 속에서 여전히
헤매이고 있는 나
그 소란했던 시절에
그대라는 이름
89711 웃자고 한 얘기
빌리어코스티(Bily Acoustie) 빌리 어코스티 작곡
빌리 어코스티 작사
2018.10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웃자고 한 얘기
웃자고 한 얘긴
아니었었는데
네가 웃어 버리는
바람에
어색해진 내 맘을
숨기고 멈춰서는
맘에도 없었던
짓궂은 장난과
일상의 얘기들로
가득한
의미 없는
시간이 흐르네
어떻게
지내냐고
만나는 사람은
아직 없냐고
애써 태연한 척을
해 봐도
그게 참
쉬운 게 아닌가 봐
나만 그런 맘인가 봐
이런 날 앞에 두고
아무렇지 않게 대하는
너를 보면서
잊어 보려고
참아 보려고
애를
써 봐도
그게 참
쉬운 게 아니라서
친구만으로도
괜찮을 거라고
몇 번을 다짐하고
해 봐도
떨려 오는 내 맘이
너에게 말하곤 해
이제야
알 것 같아요
외로움이라 믿어 왔던
그 모든 게
널 그리워하는
마음인 걸
그때의 우리와
추억들을
나만 그런 맘인가 봐
이런 날 앞에 두고
아무렇지 않게 대하는
너를 보면서
잊어 보려고
참아 보려고
애를
써 봐도
그게 참
쉬운 게 아니라서
마지막 인사를 하고
익숙한 너의 집 앞
무거운 발걸음
한심하게 떼어 내고
모두 사라진 텅 빈
거리 속을 걷고 걷다가
그제서야 알게 되는
맘은
사랑했었다고
그리웠었다고
다시 시작하면
안 되냐고
오늘 너에게
하고 싶었던 말
처음 페이지로 이동이전 10페이지 이동1다음 10페이지 이동마지막 페이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