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HOT! X | XXX | I | hy | Maxwell
온 세상이 시끌시끌, 엉덩이가 들썩들썩~♬ 금영노래방앱 출시~!! F T B M

금영 노래방 > 반주곡 검색 > 반주곡 통합검색

반주곡 검색

색인 검색

제목별, 가수별 색인으로 원하는 반주곡 검색할 수 있습니다.



검색 제목별 색인검색 가수 색인검색 일본어검색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 '프라이머리,오혁'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 통합
  • 곡제목
  • 가수
  • 곡번호
  • 작곡자
  • 작사자
  • 가사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2

선택 부르기 애창곡 담기
곡제목 검색 결과 리스트
곡번호 곡제목 가수 작곡·작사 출시일 서비스
78312 Bawling
프라이머리,오혁 프라이머리,오혁 작곡
오혁 작사
2015.06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Bawling
쭉 뻗은 레일
그 위에
지난번처럼
너와 서 있어 그 뒤엔
마른침을 넘기고
나서는 등 뒤엔
차갑게 젖은 땀을
좀 식히고
Just a little bit
just a little bit
그래
이땐
네게 다가가
일상을 묻고 난 뒤에
뻔한 네 얘기에
귀 기울이고
널 위해 변했다는
사실을
알려 줄
변명을 찾으려
And we play
bowling bowling
Bowling bowling
bowling game again
That ball just
running running
Running running
running out again
다시 또 공을 줍고선
점수를 훑고선
그래 아
우린 슬픈 거야
Sideway we take
벗어난 길로
가던 너인데
난 왜
발 맞추기보단
눈을 맞출까
그 왜 있잖아
말보단 행동이잖아
There's a lot of pins
you're the one of them
그래 이젠 네게 다가가
기회를 묻고 난 뒤에
답을 기다리는
정적 속에서
널 위해 변했다는
사실을
알려 줄
변명만 찾으려 해
And we play
bowling bowling
Bowling bowling
bowling game again
That ball just
running running
Running running
running out again
다시 또 공을 줍고선
점수를 훑고선
그래 아
우린 슬픈 거야
순수하지는 않아도
순진하긴 했었어
뭣도 몰랐던 나야
넋을 놓고 우린
아무것도 안 해서
아무것도 아닌 거야
뭣도 몰랐던 나야
넋을 놓고 우린 아

And we play
bowling bowling
Bowling bowling
bowling game again
That ball just
running running
Running running
running out again
다시 또 공을 줍고선
점수를 훑고선
그래 아
우린 슬픈 거야
And we play we play
we play
We play we play
we play
78439 eTunnel(Feat.개코)
프라이머리,오혁 프라이머리,오혁 작곡
개코,오혁 작사
2015.10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eTunnel(Feat.개코)
까만 밤 속 새어 나온
의미 없는 불빛들은
알 수 없게
주위를 밝혔지
조용했어 다들 그래
다 해 봐서 그런 건가
다들 잘해
참는 거 하난
Are you OK
'cause I'm OK
Passing tunnel
we are
Are you denying
the fact we are
We growing up
once again
Through
the scars
Why me
why always me oh
Why me
why always me oh
Why me
why always me oh
Why me
oh why me oh
Why me
why always me oh
Why me
why always me oh
Why me
why always me oh
Why me
oh why me
어느샌가 주황색의
물길들을 흘려보내
무심한 듯
적절히 수놓아
그래 우리가 언젠가
맞닿음을 알게 되면
걸어가는 중인 걸
알까
Are you OK
'cause I'm not OK
Passing tunnel
we are
Are you denying
the fact we are
We growing up
once again
Through
the scars
다들 잘 스며들어서
사는 것 같애
Oh 나는 분리되는 일을
반복하는데
아픈 상처 받은 후
아무런 배움이 없을 땐
술이
몸속 터널 안을 지나
구석구석
깊은 생채기를 내
(Sign
said)
여긴 위험 지역
당장 속돌 줄이시오
어떤 의사는 경고해
이젠 술 좀 줄이시오
도로 위를
무심하게 굴러가는
무거운
쇳덩이들
내 마음도
그렇게 되나 봐
연거푸 쌓이는
잿더미들
또 우연히 말이 통해
뭐 인연인 줄 알았지
나는 그런 오해를
좋아해
손으로 세몰 만들어
햇빛에다 빗대 보면
그럼 마음이
한결 편할 거야
Why me
why always me oh
Why me
why always me oh
Why me
why always me oh
Why me
oh why me oh
Why me
why always me oh
Why me
why always me oh
Why me
why always me oh
Why me
oh why me
처음 페이지로 이동이전 10페이지 이동1다음 10페이지 이동마지막 페이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