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온 세상이 시끌시끌, 엉덩이가 들썩들썩~♬ 금영노래방앱 출시~!! F T B M

금영 노래방 > 반주곡 검색 > 반주곡 통합검색

반주곡 검색

색인 검색

제목별, 가수별 색인으로 원하는 반주곡 검색할 수 있습니다.



검색 제목별 색인검색 가수 색인검색 일본어검색

* 윤딴딴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 통합
  • 곡제목
  • 가수
  • 곡번호
  • 작곡자
  • 작사자
  • 가사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가수정보

4개의 검색결과

더보기

곡제목

1개의 검색결과

곡번호 검색 결과 리스트
곡번호 곡제목 가수 작곡·작사 출시일 서비스
79780 윤딴딴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9.05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윤딴딴

나 어렸을 땐 골칫거리
맨날 아팠지
엄마 아빠도
늘 잠을 못 주무셨어
그때 느꼈지 아 사람은
튼튼해야 하는구나
운동 열심히 하고
밥도 맛있게 먹고
나 중학생 때 친구 녀석
이 층에서 뛰어내리면
천 원 준대 혹했지
두 다리 다 부러졌어
그때 느꼈지 아 사람은
딴딴해야 하는구나
너무 찌질한
내 어린 시절에도
한 줄기 빛이
비추는 날이 있을까
나도 이쁜 애랑
사귀어 보고 싶은데
내가 어떡하면
괜찮은 놈이 될까
곰곰이 생각하고
또 생각했지
딴딴해지자 튼튼해지자
똘똘해지자
엄마 아빠
속 썩이지 말자
또 사고 치지
말자
딴딴해지자 튼튼해지자
똘똘해지자
하루하루
그렇게 살다 보면
정말
뭐라도 되지 않을까
나 스무 살 때
옷도 사고
머리도
세워 보고
결국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었어
그때 느꼈지 아
안 되는 건 있구나
너무 찌질한 내 푸른
시절에 생각했지
내가 제일 잘하는 건
뭘까
내가 제일 좋아하는 건
뭘까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곰곰이 생각하고
또 생각했지
딴딴해지자 튼튼해지자
똘똘해지자
엄마 아빠
속 썩이지 말자
또 사고 치지
말자
딴따라 하자
딩가딩가 하자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
전하고 노래하면
정말
뭐라도 되지 않을까

딴딴해지자 튼튼해지자
똘똘해지자
엄마 아빠
속 썩이지 말자
또 사고 치지
말자
딴따라 하자
딩가딩가 하자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
전하고 노래하면 언젠가
딴따라 할래
딩가딩가 할래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
전하고 노래하자
기쁨 슬픔이
돼 주자
딴딴히 가자
천천히 가자 길게 보자
하루하루
그렇게 살다 보면
정말
뭐라도 되지 않을까
더보기

가수

20개의 검색결과

곡번호 검색 결과 리스트
곡번호 곡제목 가수 작곡·작사 출시일 서비스
76119 27살의 고백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7.0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27살의 고백
지금은 내 삶의 어디의
어디쯤일까 지금은
지금은 어디의 어떤
길을 걷고 있는 건지
걸어가다 보면
좋을 때도 있지만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차갑기만 하네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힘들다는 말도 못 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대체 무얼 위해
난 살아가는지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연락 한번 하지 못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그 어디쯤을
살아가는 나
어느새
시간은 가고
내려오던 눈은 녹아
흘러져 가
Oh 다시
꽃들은 피겠지
그래도
내 맘의 겨울엔
어느새 네가
돌아오지 않아 no
어느새 어느새
어느새
사랑하는 사람들은
모두 떠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외롭기만 하네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힘들다는 말도 못 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대체 무얼 위해
난 살아가는지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웃음이란 말로 충분한
친구들과
추억들이 있는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연락 한번 하지 못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그 어디쯤을
살아가는 나 나 나
이담에 커서 나는 나 나
이담에 커서 나는 나 나
이담에 커서 나는
뭐가 나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힘들다는 말도 못 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그 어디쯤을
살아가는 나
88295 겨울을 걷는다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5.05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겨울을 걷는다
벌써 몇 달짼가
너 만난다는
그 사람
얘길 들었어
아마 뭔 일이 있었나
저쨌나
떠들어 대던
심보가
이젠 여기까지
발동해서
널 떠올리게
됐나 봐
또 어쩌다
친구들에게
그 시절
얘길 들어도
내가 한마디 못 한
너를
멋대로 막돼먹게
말을 맘대로 막 해
막 때리지도 못해
내 자신을
난 그게
문제였어
너와
이별에
난 버린 것이 많고
찾을 것이 많고
가는 마음마다
머물지를 잘 못해
사랑했던 시간
널 좋아했던
그 많은 아픈 날을
걸었네
너와
이별은
또 많은 날을
울게 만들었어
이젠 모두 지난
얘기지만
시간이 지난 난
처음 널 만났던 oh
그 겨울 속을
걸어가
눈물 없인
볼 수 없다던
한참 인기 많은
영화를 봤어
아마 주인공이 죽었나
저쨌나
떠들어 대는
사람들
아마 둘은 다신
볼 수 없었지
그건
영화이니까
Oh 내 주변에
여자가 많단
그런 헛소릴 듣고
웃을 때가 아니야
아니 왜 내 얘길
내가 맘대로 못 해
변명도 못 해
남 탓도 못 해
암말도 못 해
웃어 이 자식이
난 그게
재미없어
너와
이별에
난 버린 것이 많고
찾을 것이 많고
가는 마음마다
머물지를 잘 못해
사랑했던 시간
널 좋아했던
그 많은 아픈 날을
걸었네
너와
이별은
또 많은 날을
울게 만들었어
이젠 모두 지난
얘기지만
시간이 지난 난
처음 널 만났던 oh
그 겨울 속을
걸어가
걷다 보면
시간이 말하겠지
그 겨울 속을
걸어가
걷다 보면
마음이 말해 주겠지
너와
이별은
참 버린 것이 많던
찾을 것이 많던
가는 마음 따라
흘러갔던 시간이
내게 줬던 아픈
힘들었었던
모든 걸
참으라고 말했네
너와
이별은
더 꺼내지도 않는 말이
돼 버린걸
이젠 모두 지난
얘긴 거야 oh
시간이 지난 난
시간이 지난 난 uhm
그 겨울 속을
걸어가
93882 남은 기억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9.04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남은 기억

어디서부터
이 긴 얘기를 시작할지
가끔 비추는
너의 소식이 좋아 보여
네가 없으면
참 걱정될 것 같던 일을
알아서 잘
헤쳐 나오는 것 같아
얼마 전 지나간
너의 생일날
아무것도 못 하고
전화만 잡고 있었던 건
왠지 너도
그랬지 않았을까 해서
네가 어디서 뭘 하든
내가 뭐라 할 수 없잖아
서로 잘 지내고
있는 것 같은데
괜히
왜 이러지
혹시 내가 지금
하는 얘기가
부담이 아니길 바래
아무런 의미 없어
단지 내 안에 네가
아직 남아 있을 뿐이야
길을 걷다가
우연히라도 너를 만나길
자주 가던 길을
서성인 건 사실이야
통통하고 하얀
네 작은 손을 꼭 잡고서
긴장하지 않고서
근처의 카페로 데려가
못 한 얘기 나누면서
마주 보면서 웃고 싶어
네가
어디서 누굴 만나든지
뭐라 할 수
없잖아
겨우 잘 지내고
있는 것 같은데
또 괜히
이러지
혹시 내가 지금
하는 얘기가
부담이 아니길 바래
아무런 의미 없어
단지 내 안에 네가
아직 남아 있을 뿐이야
함께 가던 길 위의
그때 우리 둘
나의 작은 맘속에
남은 기억들
네가 뭘 하고
누굴 만나든지
뭐라 할 수 없는 게
가끔씩 내 맘을 조여 와
나는 걱정 말고
너는 지금처럼
잘 지내길 바래
더 바라는 게 없어
단지 내 안에
그때 네가 남아 있고
또 남아 있을 뿐이야
그때 우리 둘
나의 작은 맘속에
남은 기억들
76323 니가 보고 싶은 밤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7.04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니가 보고 싶은 밤
유독
너랑 헤어지기 싫은 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네가 서 있던 그곳에
난 또다시
밤을 태우듯
뛰어갔고
아무 생각조차도
할 새 없이
너를
와락 안아 버렸고
아무도 없는
가로등 불빛 아래
짧은 키스를
나눴어
네가 떠나고 난 뒤에
아무런 일도 없단 듯이
잘 자라는 인사 건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지
밤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널브러진
침대를 박차고 일어나
너의 이불에
들어가고 싶은데
마음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전화기만
자꾸만 들었다 놨다
이 밤이 또 지나가는 게
너무 아쉬워 잠 못 드네
하루 종일
네 생각이
온종일 하루 종일
네 생각이
나지는
않더라도
용기를 내어
전화길 잡은 손에
숨은
가쁘게 뛰어 갔고
너는
지금은 조금 바쁘다며
이따 연락하자고
했고
아무도 없는
작은 방 불빛 아래
짧은 한숨을
내쉬었어
해가 저물고 난 뒤에
아무 연락도 없는 거야
스치는 많은 생각 속에
자꾸 머리만 넘겼지
밤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널브러진
침대를 박차고 일어나
너의 이불에
들어가고 싶은데
마음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전화기만
자꾸만 들었다 놨다
이 밤이 또 지나가는 게
너무 아쉬워 잠 못 드네

밤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혼자서만
자꾸만 중얼중얼대
너의 안으로
들어가고 싶다고
마음이
깊어지는 게
또 의미 없는 혼자만의
상처로 지나긴 싫어
이 밤이 또 지나기 전에
너를 내 품에 안고 싶어
유독
네가 보고 싶은 밤
49637 다시 만날 거야(드라마 "다시 만..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7.10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다시 만날 거야(드라마..
문득 생각나
큰 나무 아래
동네 친구들 모르게
입 맞추던 우리
난 너를 좋아했었고
넌 나의 손 잡아 주던
작지만 행복했던
기억들
또 나
다 기억이 나
문득 스치는 내 말
다 기억하던 네가
넌 하나 가르쳐 주면
날 열을 사랑해 주는
어여쁜
아이였지
함께 걷던 길
그 자전거에
가끔 눈 감는
일들까지도
그 모든 순간
내 맘속의 바다에
항상 파도쳐
밀려오는데
기적처럼
때로는 운명처럼
넌 나를
기억하고 있을까
기적처럼
찬란한 그림처럼
우리 우리
다시 만날 거야
기억의 밑바닥 속을
보면
너를 처음 본
그 순간부터 나는
널 자꾸자꾸 봤었고
넌 방긋방긋 웃었고
별게 다
좋았었지
행복함 따라
때론 눈물 따라
묵묵히 잡던
두 손까지도
그 모든 순간
내 맘속의 바다에
항상 파도쳐
밀려오는데
기적처럼
때로는 운명처럼
넌 나를
기억하고 있을까
기적처럼
찬란한 그림처럼
우리 우리
다시 만날 거야

기적처럼
스치는 순간처럼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걸까
기적처럼
찬란한 그림처럼
우리 우리
다시 만날 거야
그날처럼
이렇게 운명처럼
우리가
사랑하고 있는 걸까
오 오늘처럼
찬란한 동화처럼
우리 우리
다시 만난 거야
다시 만난 거야
다시 만난 거야
다시 만난 거야
다시 만난 거야
49716 밤에 잠이 안 올 때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8.0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밤에 잠이 안 올 때
밤에
잠이 안 올 때
한켠에 있던
기타를 메고
밤새 흥얼대며
추억에 빠지곤 해
밤에
잠이 안 올 때
사랑했었던 기억을 담아
라라 노래하곤 하지
손 내밀던 어머니와
웃음기 가득한 친구들에
유난히 습했던
그해 여름의 장마철을
하루 종일 서성이던
그녀의 고운 얼굴은
시간이 가도
잊혀지지 않아
밤에
잠이 안 올 때
한켠에 있던
기타를 메고
밤새 흥얼대며
추억에 빠지곤 해
밤에
잠이 안 올 때
사랑했었던 기억을 담아
라라 노래하곤 하지

그때 함께 타던
자전거와
후회가 막심한
순간들과
음악이 좋다던
그저 순수한 내 모습도
하염없이 떨어지던
그녀의 고운 눈물은
시간이 가도
잊혀지지 않아
밤에
잠이 안 올 때
한켠에 있던
기타를 메고
밤새 흥얼대며
추억에 빠지곤 해
밤에
잠이 안 올 때
사랑했었던 기억을 담아
라라 노래하곤 하지
92249 방콕송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8.1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방콕송
아무런 말 없는 집 안에
나 홀로 남아서
하릴없이
이것저것 만져 보지만
한두 번 열어 본
창문으로 스민 바람이
어지러운 내 맘을
또 어루만져 주었지
비 맞은 신발은
하루 종일 우뚝 서 있고
이쯤 되면 사람들은
어디서 뭘 하는 걸까
안부를 물을 땐
무슨 말을 먼저 꺼낼지
사람이란 게
참 어려워
그 어린 시절
소나기 따라 걷던
그 길은
기억 속에 서 있고
친구들과 도란도란
나누던 그 만담 위에
아무도 모르게
사라졌던
그 시절
우리들의 약속은
이제는 모락모락
추억으로 피어나네
아무런 말 없는 집 안에
나 홀로 남아서
하릴없이
이것저것 만져 보지만
한두 번 열어 본
창문으로 스민 바람이
어지러운 내 맘을
또 어루만져 주었지

그 어린 시절
소나기 따라 걷던
그 길은
기억 속에 서 있고
친구들과 도란도란
나누던 그 만담 위에
아무도 모르게
사라졌던
그 시절
우리들의 약속은
이제는 모락모라락
추억으로 피어나네
비 맞은 신발은
하루 종일 우뚝 서 있고
이쯤 되면 사람들은
어디서 뭘 하는 걸까
안부를 물을 땐
무슨 말을 먼저 꺼낼지
사람이란 게
참 어려워
91671 사랑의 시작은 이사에서부터(Wit..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8.07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사랑의 시작은 이사에..
옆 동네에 살던 네가
이사 온 그날에
우린
처음 알게 됐지
이 동네는 처음이라
아는 게 없다고
네가
내게 말을 건 거야
하루하루
우린 더욱 가까워졌고
네가
내 맘에 들어왔지
용기 내어 건넨 말에
활짝 넌 웃으며
와락
나를 안았던 거야
그대를 안고 안아도
또 보고 싶고
늘 곁에 있단
느낌을 받고 싶어
네가 날 몰라도
더 알게 될걸
늘 곁에 두고
영원을 약속할 테야
옆 동네에 살던 내가
이사 온 그날에
너를
처음 보게 됐지
이 동넨
몇 번 와 봤었어
친구가 살아서
그냥 내게 말을 건 거야
하루하루
우린 더욱 가까워졌고
네가
내 맘에 들어왔지
용기 내어 건넨 그 말
용기 내어 건넨 그 말
그게
우리의 시작이었어
그대를 안고 안아도
또 보고 싶고
늘 곁에 있단
느낌을 받고 싶어
네가 날 몰라도
더 알게 될걸
늘 곁에 두고
영원을 약속할 테야

가끔 이렇게
떨어져 있을 땐 네가
내게 먼저 말해 줘
많이 보고 싶다 그치
가끔 이렇게
떨어져 있을 땐 네가
나만 생각하고
딴짓 않기 이 이
그대를 안고 안아도
또 보고 싶고
늘 곁 늘 곁에 있단
느낌을 받고 싶어
네가 날 몰라도
더 알게 될걸
늘 곁에 두고
영원을 약속할 테야
안아도
또 보고 싶고
늘 곁에 있단
느낌을 받고 싶어
네가 날 몰라도
더 알게 될걸
늘 곁에 두고
영원을 약속할게
90265 술이 웬수라서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7.08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술이 웬수라서
이렇다 할
연애 한번 못 하고
허구한 날
남자끼리 빈둥대다
간만에
네 연락을 받았어
우리
참 오랜만에 만났지
그런데
어우 예쁜 거야
내가 지금
좀 많이 마셨나
오 한잔 술잔에
몸을 싣고
이리저리 주고받는
사랑 얘기
또 짧게 단발로 자른
네가
오늘따라
왜 이렇게 섹시하지
나도
날 잘 모르겠어
네 앞인데
자꾸 숨이 막혀
다시 돌아가는 길을
찾아 떠나가
이놈의 술이 웬수라서
네가 자꾸 여자로 보여
다시 가라앉는 길을
찾아 떠나가

내 눈아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
친구의 몸은
보는 게 아냐
너도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
넌 내게 여자가 아냐
자꾸 웃지 마
오 한잔 술잔에
몸을 싣고
이리저리 주고받는
사랑 얘기
또 짧은 치마 사이
허벅지가
오늘따라 섹시 섹시
섹시하지
나도
날 잘 모르겠어
네 앞인데
자꾸 숨이 막혀
다시 돌아가는 길을
찾아 떠나가
이놈의 술이 웬수라서
네가 자꾸 여자로 보여
다시 가라앉는 길을
찾아 떠나가가가가가

너도 조금
많이 마셨는지
자꾸
말이 헛나오고
이게 정말
친구 하기가 싫은지
왜 자꾸 말끝마다
나를 헷갈리게 하지
오 한잔 술잔에
몸을 싣고
이리저리 주고받는
사랑 얘기
또 깊게 패인 브이넥
사이로 비친 너의
나도
날 잘 모르겠어
네 앞인데
자꾸 숨이 막혀
다시 돌아가는 길을
찾아 떠나가
이놈의 술이 웬수라서
네가 자꾸 여자로 보여
다시 가라앉는 길을
찾아 떠나가가가가가
89534 아스피린
양요섭,윤딴딴 최병훈 작사
최병훈 작곡
2018.04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아스피린
때로는 나도
휴일이 있었으면 해
때로는 나도
휴일이 있었으면 해 oh
때로는 나도
휴일이 있었으면 해
때로는 나도
나도
끔찍한 일이 될 거야
darling
어른이 된다는
상상만으로도
끔찍한 일이 된 거야
내겐
숨이 막혀 버릴 것 같은
고통인 거야
때로는 나도 휴일이
있었으면 해 oh oh
Oh my love 넌 잠시도
날 가만두질 않으니
그렇지만
혼자인 날은 oh oh
오히려 더 불안한 건
나인걸 yeah

Woo help me
날 이해해 줘
널 좋아하지만
my love I love you
내 맘 정하긴
곤란해 oh oh
네겐 항상
날마다 다른 이벤트로
너를 기쁘게 해 줄
남자가
더욱더 어울릴지도
몰라
때로는 나도 휴일이
있었으면 해 oh oh
Oh my love 넌 잠시도
날 가만두질 않으니
그렇지만
혼자인 날은 oh oh
오히려 더 불안한 건
나인걸
때로는 나도 휴일이
있었으면 해 oh oh
Oh my love 넌 잠시도
날 가만두질 않으니
그렇지만
혼자인 날은 oh oh
오히려 더 불안한 건
나인걸
이런 제길
이런 게 또 어딨어
Woo I need your love
woo I need your love
Woo I need your love
이런 게 어딨어
더보기

작사자

17개의 검색결과

곡번호 검색 결과 리스트
곡번호 곡제목 가수 작곡·작사 출시일 서비스
76119 27살의 고백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7.0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27살의 고백
지금은 내 삶의 어디의
어디쯤일까 지금은
지금은 어디의 어떤
길을 걷고 있는 건지
걸어가다 보면
좋을 때도 있지만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차갑기만 하네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힘들다는 말도 못 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대체 무얼 위해
난 살아가는지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연락 한번 하지 못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그 어디쯤을
살아가는 나
어느새
시간은 가고
내려오던 눈은 녹아
흘러져 가
Oh 다시
꽃들은 피겠지
그래도
내 맘의 겨울엔
어느새 네가
돌아오지 않아 no
어느새 어느새
어느새
사랑하는 사람들은
모두 떠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외롭기만 하네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힘들다는 말도 못 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대체 무얼 위해
난 살아가는지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웃음이란 말로 충분한
친구들과
추억들이 있는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연락 한번 하지 못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그 어디쯤을
살아가는 나 나 나
이담에 커서 나는 나 나
이담에 커서 나는 나 나
이담에 커서 나는
뭐가 나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힘들다는 말도 못 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그 어디쯤을
살아가는 나
88295 겨울을 걷는다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5.05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겨울을 걷는다
벌써 몇 달짼가
너 만난다는
그 사람
얘길 들었어
아마 뭔 일이 있었나
저쨌나
떠들어 대던
심보가
이젠 여기까지
발동해서
널 떠올리게
됐나 봐
또 어쩌다
친구들에게
그 시절
얘길 들어도
내가 한마디 못 한
너를
멋대로 막돼먹게
말을 맘대로 막 해
막 때리지도 못해
내 자신을
난 그게
문제였어
너와
이별에
난 버린 것이 많고
찾을 것이 많고
가는 마음마다
머물지를 잘 못해
사랑했던 시간
널 좋아했던
그 많은 아픈 날을
걸었네
너와
이별은
또 많은 날을
울게 만들었어
이젠 모두 지난
얘기지만
시간이 지난 난
처음 널 만났던 oh
그 겨울 속을
걸어가
눈물 없인
볼 수 없다던
한참 인기 많은
영화를 봤어
아마 주인공이 죽었나
저쨌나
떠들어 대는
사람들
아마 둘은 다신
볼 수 없었지
그건
영화이니까
Oh 내 주변에
여자가 많단
그런 헛소릴 듣고
웃을 때가 아니야
아니 왜 내 얘길
내가 맘대로 못 해
변명도 못 해
남 탓도 못 해
암말도 못 해
웃어 이 자식이
난 그게
재미없어
너와
이별에
난 버린 것이 많고
찾을 것이 많고
가는 마음마다
머물지를 잘 못해
사랑했던 시간
널 좋아했던
그 많은 아픈 날을
걸었네
너와
이별은
또 많은 날을
울게 만들었어
이젠 모두 지난
얘기지만
시간이 지난 난
처음 널 만났던 oh
그 겨울 속을
걸어가
걷다 보면
시간이 말하겠지
그 겨울 속을
걸어가
걷다 보면
마음이 말해 주겠지
너와
이별은
참 버린 것이 많던
찾을 것이 많던
가는 마음 따라
흘러갔던 시간이
내게 줬던 아픈
힘들었었던
모든 걸
참으라고 말했네
너와
이별은
더 꺼내지도 않는 말이
돼 버린걸
이젠 모두 지난
얘긴 거야 oh
시간이 지난 난
시간이 지난 난 uhm
그 겨울 속을
걸어가
93882 남은 기억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9.04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남은 기억

어디서부터
이 긴 얘기를 시작할지
가끔 비추는
너의 소식이 좋아 보여
네가 없으면
참 걱정될 것 같던 일을
알아서 잘
헤쳐 나오는 것 같아
얼마 전 지나간
너의 생일날
아무것도 못 하고
전화만 잡고 있었던 건
왠지 너도
그랬지 않았을까 해서
네가 어디서 뭘 하든
내가 뭐라 할 수 없잖아
서로 잘 지내고
있는 것 같은데
괜히
왜 이러지
혹시 내가 지금
하는 얘기가
부담이 아니길 바래
아무런 의미 없어
단지 내 안에 네가
아직 남아 있을 뿐이야
길을 걷다가
우연히라도 너를 만나길
자주 가던 길을
서성인 건 사실이야
통통하고 하얀
네 작은 손을 꼭 잡고서
긴장하지 않고서
근처의 카페로 데려가
못 한 얘기 나누면서
마주 보면서 웃고 싶어
네가
어디서 누굴 만나든지
뭐라 할 수
없잖아
겨우 잘 지내고
있는 것 같은데
또 괜히
이러지
혹시 내가 지금
하는 얘기가
부담이 아니길 바래
아무런 의미 없어
단지 내 안에 네가
아직 남아 있을 뿐이야
함께 가던 길 위의
그때 우리 둘
나의 작은 맘속에
남은 기억들
네가 뭘 하고
누굴 만나든지
뭐라 할 수 없는 게
가끔씩 내 맘을 조여 와
나는 걱정 말고
너는 지금처럼
잘 지내길 바래
더 바라는 게 없어
단지 내 안에
그때 네가 남아 있고
또 남아 있을 뿐이야
그때 우리 둘
나의 작은 맘속에
남은 기억들
76323 니가 보고 싶은 밤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7.04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니가 보고 싶은 밤
유독
너랑 헤어지기 싫은 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네가 서 있던 그곳에
난 또다시
밤을 태우듯
뛰어갔고
아무 생각조차도
할 새 없이
너를
와락 안아 버렸고
아무도 없는
가로등 불빛 아래
짧은 키스를
나눴어
네가 떠나고 난 뒤에
아무런 일도 없단 듯이
잘 자라는 인사 건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지
밤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널브러진
침대를 박차고 일어나
너의 이불에
들어가고 싶은데
마음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전화기만
자꾸만 들었다 놨다
이 밤이 또 지나가는 게
너무 아쉬워 잠 못 드네
하루 종일
네 생각이
온종일 하루 종일
네 생각이
나지는
않더라도
용기를 내어
전화길 잡은 손에
숨은
가쁘게 뛰어 갔고
너는
지금은 조금 바쁘다며
이따 연락하자고
했고
아무도 없는
작은 방 불빛 아래
짧은 한숨을
내쉬었어
해가 저물고 난 뒤에
아무 연락도 없는 거야
스치는 많은 생각 속에
자꾸 머리만 넘겼지
밤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널브러진
침대를 박차고 일어나
너의 이불에
들어가고 싶은데
마음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전화기만
자꾸만 들었다 놨다
이 밤이 또 지나가는 게
너무 아쉬워 잠 못 드네

밤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혼자서만
자꾸만 중얼중얼대
너의 안으로
들어가고 싶다고
마음이
깊어지는 게
또 의미 없는 혼자만의
상처로 지나긴 싫어
이 밤이 또 지나기 전에
너를 내 품에 안고 싶어
유독
네가 보고 싶은 밤
49637 다시 만날 거야(드라마 "다시 만..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7.10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다시 만날 거야(드라마..
문득 생각나
큰 나무 아래
동네 친구들 모르게
입 맞추던 우리
난 너를 좋아했었고
넌 나의 손 잡아 주던
작지만 행복했던
기억들
또 나
다 기억이 나
문득 스치는 내 말
다 기억하던 네가
넌 하나 가르쳐 주면
날 열을 사랑해 주는
어여쁜
아이였지
함께 걷던 길
그 자전거에
가끔 눈 감는
일들까지도
그 모든 순간
내 맘속의 바다에
항상 파도쳐
밀려오는데
기적처럼
때로는 운명처럼
넌 나를
기억하고 있을까
기적처럼
찬란한 그림처럼
우리 우리
다시 만날 거야
기억의 밑바닥 속을
보면
너를 처음 본
그 순간부터 나는
널 자꾸자꾸 봤었고
넌 방긋방긋 웃었고
별게 다
좋았었지
행복함 따라
때론 눈물 따라
묵묵히 잡던
두 손까지도
그 모든 순간
내 맘속의 바다에
항상 파도쳐
밀려오는데
기적처럼
때로는 운명처럼
넌 나를
기억하고 있을까
기적처럼
찬란한 그림처럼
우리 우리
다시 만날 거야

기적처럼
스치는 순간처럼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걸까
기적처럼
찬란한 그림처럼
우리 우리
다시 만날 거야
그날처럼
이렇게 운명처럼
우리가
사랑하고 있는 걸까
오 오늘처럼
찬란한 동화처럼
우리 우리
다시 만난 거야
다시 만난 거야
다시 만난 거야
다시 만난 거야
다시 만난 거야
49716 밤에 잠이 안 올 때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8.0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밤에 잠이 안 올 때
밤에
잠이 안 올 때
한켠에 있던
기타를 메고
밤새 흥얼대며
추억에 빠지곤 해
밤에
잠이 안 올 때
사랑했었던 기억을 담아
라라 노래하곤 하지
손 내밀던 어머니와
웃음기 가득한 친구들에
유난히 습했던
그해 여름의 장마철을
하루 종일 서성이던
그녀의 고운 얼굴은
시간이 가도
잊혀지지 않아
밤에
잠이 안 올 때
한켠에 있던
기타를 메고
밤새 흥얼대며
추억에 빠지곤 해
밤에
잠이 안 올 때
사랑했었던 기억을 담아
라라 노래하곤 하지

그때 함께 타던
자전거와
후회가 막심한
순간들과
음악이 좋다던
그저 순수한 내 모습도
하염없이 떨어지던
그녀의 고운 눈물은
시간이 가도
잊혀지지 않아
밤에
잠이 안 올 때
한켠에 있던
기타를 메고
밤새 흥얼대며
추억에 빠지곤 해
밤에
잠이 안 올 때
사랑했었던 기억을 담아
라라 노래하곤 하지
92249 방콕송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8.1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방콕송
아무런 말 없는 집 안에
나 홀로 남아서
하릴없이
이것저것 만져 보지만
한두 번 열어 본
창문으로 스민 바람이
어지러운 내 맘을
또 어루만져 주었지
비 맞은 신발은
하루 종일 우뚝 서 있고
이쯤 되면 사람들은
어디서 뭘 하는 걸까
안부를 물을 땐
무슨 말을 먼저 꺼낼지
사람이란 게
참 어려워
그 어린 시절
소나기 따라 걷던
그 길은
기억 속에 서 있고
친구들과 도란도란
나누던 그 만담 위에
아무도 모르게
사라졌던
그 시절
우리들의 약속은
이제는 모락모락
추억으로 피어나네
아무런 말 없는 집 안에
나 홀로 남아서
하릴없이
이것저것 만져 보지만
한두 번 열어 본
창문으로 스민 바람이
어지러운 내 맘을
또 어루만져 주었지

그 어린 시절
소나기 따라 걷던
그 길은
기억 속에 서 있고
친구들과 도란도란
나누던 그 만담 위에
아무도 모르게
사라졌던
그 시절
우리들의 약속은
이제는 모락모라락
추억으로 피어나네
비 맞은 신발은
하루 종일 우뚝 서 있고
이쯤 되면 사람들은
어디서 뭘 하는 걸까
안부를 물을 땐
무슨 말을 먼저 꺼낼지
사람이란 게
참 어려워
91671 사랑의 시작은 이사에서부터(Wit..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8.07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사랑의 시작은 이사에..
옆 동네에 살던 네가
이사 온 그날에
우린
처음 알게 됐지
이 동네는 처음이라
아는 게 없다고
네가
내게 말을 건 거야
하루하루
우린 더욱 가까워졌고
네가
내 맘에 들어왔지
용기 내어 건넨 말에
활짝 넌 웃으며
와락
나를 안았던 거야
그대를 안고 안아도
또 보고 싶고
늘 곁에 있단
느낌을 받고 싶어
네가 날 몰라도
더 알게 될걸
늘 곁에 두고
영원을 약속할 테야
옆 동네에 살던 내가
이사 온 그날에
너를
처음 보게 됐지
이 동넨
몇 번 와 봤었어
친구가 살아서
그냥 내게 말을 건 거야
하루하루
우린 더욱 가까워졌고
네가
내 맘에 들어왔지
용기 내어 건넨 그 말
용기 내어 건넨 그 말
그게
우리의 시작이었어
그대를 안고 안아도
또 보고 싶고
늘 곁에 있단
느낌을 받고 싶어
네가 날 몰라도
더 알게 될걸
늘 곁에 두고
영원을 약속할 테야

가끔 이렇게
떨어져 있을 땐 네가
내게 먼저 말해 줘
많이 보고 싶다 그치
가끔 이렇게
떨어져 있을 땐 네가
나만 생각하고
딴짓 않기 이 이
그대를 안고 안아도
또 보고 싶고
늘 곁 늘 곁에 있단
느낌을 받고 싶어
네가 날 몰라도
더 알게 될걸
늘 곁에 두고
영원을 약속할 테야
안아도
또 보고 싶고
늘 곁에 있단
느낌을 받고 싶어
네가 날 몰라도
더 알게 될걸
늘 곁에 두고
영원을 약속할게
90265 술이 웬수라서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7.08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술이 웬수라서
이렇다 할
연애 한번 못 하고
허구한 날
남자끼리 빈둥대다
간만에
네 연락을 받았어
우리
참 오랜만에 만났지
그런데
어우 예쁜 거야
내가 지금
좀 많이 마셨나
오 한잔 술잔에
몸을 싣고
이리저리 주고받는
사랑 얘기
또 짧게 단발로 자른
네가
오늘따라
왜 이렇게 섹시하지
나도
날 잘 모르겠어
네 앞인데
자꾸 숨이 막혀
다시 돌아가는 길을
찾아 떠나가
이놈의 술이 웬수라서
네가 자꾸 여자로 보여
다시 가라앉는 길을
찾아 떠나가

내 눈아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
친구의 몸은
보는 게 아냐
너도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
넌 내게 여자가 아냐
자꾸 웃지 마
오 한잔 술잔에
몸을 싣고
이리저리 주고받는
사랑 얘기
또 짧은 치마 사이
허벅지가
오늘따라 섹시 섹시
섹시하지
나도
날 잘 모르겠어
네 앞인데
자꾸 숨이 막혀
다시 돌아가는 길을
찾아 떠나가
이놈의 술이 웬수라서
네가 자꾸 여자로 보여
다시 가라앉는 길을
찾아 떠나가가가가가

너도 조금
많이 마셨는지
자꾸
말이 헛나오고
이게 정말
친구 하기가 싫은지
왜 자꾸 말끝마다
나를 헷갈리게 하지
오 한잔 술잔에
몸을 싣고
이리저리 주고받는
사랑 얘기
또 깊게 패인 브이넥
사이로 비친 너의
나도
날 잘 모르겠어
네 앞인데
자꾸 숨이 막혀
다시 돌아가는 길을
찾아 떠나가
이놈의 술이 웬수라서
네가 자꾸 여자로 보여
다시 가라앉는 길을
찾아 떠나가가가가가
89449 여름꽃
그_냥,윤딴딴 그_냥,윤딴딴 작사
그_냥,윤딴딴 작곡
2018.0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여름꽃
널 처음 본 순간
그냥 나도 모르게
멍하니
웃고만 있었어
이게 무슨 일인지
내게 무얼 한 건지
너만
보게 돼
시간이 갈수록
내 모든 세상은
온통 너로
물들어 갔고
이제 나의 하루는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너로
시작되는 거야
꽃바람에 살랑이던
내 마음과
꽃보다 더 아름다웠던
네 모습에
두근거리는 나의 마음을
너는 아는지
눈부시게 밝게 빛나던
하늘과
구름보다 더 달콤했던
네 미소에
나의 눈에는
오직 너만을
담을 수밖에 없는 거야
oh my love
Oh oh 오후 네 시에
나른나른
너는 내 눈에
아른아른대
넌 내 하루가 돼
oh oh oh oh
이제 너와 함께라면
내 삶에
지각이란 건
없는 거야
꽃바람에 살랑이던
내 마음과
꽃보다 더 아름다웠던
네 모습에
두근거리는 나의 마음을
너는 아는지
눈부시게 밝게 빛나던
하늘과
구름보다 더 달콤했던
네 미소에
나의 눈에는
오직 너만을
담을 수밖에 없는 거야
oh my love
넌 나의
행복한 꿈이야
그 꿈속에
매일 난 살고 싶어
그렇게 내 곁에
항상 머물러 줘
나는 널 품에 안고
사랑을 말할게
꽃바람에 살랑이던
내 마음과
꽃보다 더 아름다웠던
네 모습에
두근거리는 나의 마음을
너는 아는지
눈부시게 밝게 빛나던
하늘과
구름보다 더 달콤한
네 모습에
나의 눈에는
오직 너만을
담을 수밖에 없는 거야
oh my love
더보기

작곡자

17개의 검색결과

곡번호 검색 결과 리스트
곡번호 곡제목 가수 작곡·작사 출시일 서비스
76119 27살의 고백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7.0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27살의 고백
지금은 내 삶의 어디의
어디쯤일까 지금은
지금은 어디의 어떤
길을 걷고 있는 건지
걸어가다 보면
좋을 때도 있지만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차갑기만 하네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힘들다는 말도 못 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대체 무얼 위해
난 살아가는지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연락 한번 하지 못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그 어디쯤을
살아가는 나
어느새
시간은 가고
내려오던 눈은 녹아
흘러져 가
Oh 다시
꽃들은 피겠지
그래도
내 맘의 겨울엔
어느새 네가
돌아오지 않아 no
어느새 어느새
어느새
사랑하는 사람들은
모두 떠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외롭기만 하네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힘들다는 말도 못 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대체 무얼 위해
난 살아가는지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웃음이란 말로 충분한
친구들과
추억들이 있는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연락 한번 하지 못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그 어디쯤을
살아가는 나 나 나
이담에 커서 나는 나 나
이담에 커서 나는 나 나
이담에 커서 나는
뭐가 나
그때 그 시절로
고 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힘들다는 말도 못 하고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그 어디쯤을
살아가는 나
88295 겨울을 걷는다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5.05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겨울을 걷는다
벌써 몇 달짼가
너 만난다는
그 사람
얘길 들었어
아마 뭔 일이 있었나
저쨌나
떠들어 대던
심보가
이젠 여기까지
발동해서
널 떠올리게
됐나 봐
또 어쩌다
친구들에게
그 시절
얘길 들어도
내가 한마디 못 한
너를
멋대로 막돼먹게
말을 맘대로 막 해
막 때리지도 못해
내 자신을
난 그게
문제였어
너와
이별에
난 버린 것이 많고
찾을 것이 많고
가는 마음마다
머물지를 잘 못해
사랑했던 시간
널 좋아했던
그 많은 아픈 날을
걸었네
너와
이별은
또 많은 날을
울게 만들었어
이젠 모두 지난
얘기지만
시간이 지난 난
처음 널 만났던 oh
그 겨울 속을
걸어가
눈물 없인
볼 수 없다던
한참 인기 많은
영화를 봤어
아마 주인공이 죽었나
저쨌나
떠들어 대는
사람들
아마 둘은 다신
볼 수 없었지
그건
영화이니까
Oh 내 주변에
여자가 많단
그런 헛소릴 듣고
웃을 때가 아니야
아니 왜 내 얘길
내가 맘대로 못 해
변명도 못 해
남 탓도 못 해
암말도 못 해
웃어 이 자식이
난 그게
재미없어
너와
이별에
난 버린 것이 많고
찾을 것이 많고
가는 마음마다
머물지를 잘 못해
사랑했던 시간
널 좋아했던
그 많은 아픈 날을
걸었네
너와
이별은
또 많은 날을
울게 만들었어
이젠 모두 지난
얘기지만
시간이 지난 난
처음 널 만났던 oh
그 겨울 속을
걸어가
걷다 보면
시간이 말하겠지
그 겨울 속을
걸어가
걷다 보면
마음이 말해 주겠지
너와
이별은
참 버린 것이 많던
찾을 것이 많던
가는 마음 따라
흘러갔던 시간이
내게 줬던 아픈
힘들었었던
모든 걸
참으라고 말했네
너와
이별은
더 꺼내지도 않는 말이
돼 버린걸
이젠 모두 지난
얘긴 거야 oh
시간이 지난 난
시간이 지난 난 uhm
그 겨울 속을
걸어가
93882 남은 기억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9.04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남은 기억

어디서부터
이 긴 얘기를 시작할지
가끔 비추는
너의 소식이 좋아 보여
네가 없으면
참 걱정될 것 같던 일을
알아서 잘
헤쳐 나오는 것 같아
얼마 전 지나간
너의 생일날
아무것도 못 하고
전화만 잡고 있었던 건
왠지 너도
그랬지 않았을까 해서
네가 어디서 뭘 하든
내가 뭐라 할 수 없잖아
서로 잘 지내고
있는 것 같은데
괜히
왜 이러지
혹시 내가 지금
하는 얘기가
부담이 아니길 바래
아무런 의미 없어
단지 내 안에 네가
아직 남아 있을 뿐이야
길을 걷다가
우연히라도 너를 만나길
자주 가던 길을
서성인 건 사실이야
통통하고 하얀
네 작은 손을 꼭 잡고서
긴장하지 않고서
근처의 카페로 데려가
못 한 얘기 나누면서
마주 보면서 웃고 싶어
네가
어디서 누굴 만나든지
뭐라 할 수
없잖아
겨우 잘 지내고
있는 것 같은데
또 괜히
이러지
혹시 내가 지금
하는 얘기가
부담이 아니길 바래
아무런 의미 없어
단지 내 안에 네가
아직 남아 있을 뿐이야
함께 가던 길 위의
그때 우리 둘
나의 작은 맘속에
남은 기억들
네가 뭘 하고
누굴 만나든지
뭐라 할 수 없는 게
가끔씩 내 맘을 조여 와
나는 걱정 말고
너는 지금처럼
잘 지내길 바래
더 바라는 게 없어
단지 내 안에
그때 네가 남아 있고
또 남아 있을 뿐이야
그때 우리 둘
나의 작은 맘속에
남은 기억들
76323 니가 보고 싶은 밤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7.04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니가 보고 싶은 밤
유독
너랑 헤어지기 싫은 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네가 서 있던 그곳에
난 또다시
밤을 태우듯
뛰어갔고
아무 생각조차도
할 새 없이
너를
와락 안아 버렸고
아무도 없는
가로등 불빛 아래
짧은 키스를
나눴어
네가 떠나고 난 뒤에
아무런 일도 없단 듯이
잘 자라는 인사 건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지
밤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널브러진
침대를 박차고 일어나
너의 이불에
들어가고 싶은데
마음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전화기만
자꾸만 들었다 놨다
이 밤이 또 지나가는 게
너무 아쉬워 잠 못 드네
하루 종일
네 생각이
온종일 하루 종일
네 생각이
나지는
않더라도
용기를 내어
전화길 잡은 손에
숨은
가쁘게 뛰어 갔고
너는
지금은 조금 바쁘다며
이따 연락하자고
했고
아무도 없는
작은 방 불빛 아래
짧은 한숨을
내쉬었어
해가 저물고 난 뒤에
아무 연락도 없는 거야
스치는 많은 생각 속에
자꾸 머리만 넘겼지
밤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널브러진
침대를 박차고 일어나
너의 이불에
들어가고 싶은데
마음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전화기만
자꾸만 들었다 놨다
이 밤이 또 지나가는 게
너무 아쉬워 잠 못 드네

밤은
깊어만 가고
의미 없이 혼자서만
자꾸만 중얼중얼대
너의 안으로
들어가고 싶다고
마음이
깊어지는 게
또 의미 없는 혼자만의
상처로 지나긴 싫어
이 밤이 또 지나기 전에
너를 내 품에 안고 싶어
유독
네가 보고 싶은 밤
49637 다시 만날 거야(드라마 "다시 만..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7.10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다시 만날 거야(드라마..
문득 생각나
큰 나무 아래
동네 친구들 모르게
입 맞추던 우리
난 너를 좋아했었고
넌 나의 손 잡아 주던
작지만 행복했던
기억들
또 나
다 기억이 나
문득 스치는 내 말
다 기억하던 네가
넌 하나 가르쳐 주면
날 열을 사랑해 주는
어여쁜
아이였지
함께 걷던 길
그 자전거에
가끔 눈 감는
일들까지도
그 모든 순간
내 맘속의 바다에
항상 파도쳐
밀려오는데
기적처럼
때로는 운명처럼
넌 나를
기억하고 있을까
기적처럼
찬란한 그림처럼
우리 우리
다시 만날 거야
기억의 밑바닥 속을
보면
너를 처음 본
그 순간부터 나는
널 자꾸자꾸 봤었고
넌 방긋방긋 웃었고
별게 다
좋았었지
행복함 따라
때론 눈물 따라
묵묵히 잡던
두 손까지도
그 모든 순간
내 맘속의 바다에
항상 파도쳐
밀려오는데
기적처럼
때로는 운명처럼
넌 나를
기억하고 있을까
기적처럼
찬란한 그림처럼
우리 우리
다시 만날 거야

기적처럼
스치는 순간처럼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걸까
기적처럼
찬란한 그림처럼
우리 우리
다시 만날 거야
그날처럼
이렇게 운명처럼
우리가
사랑하고 있는 걸까
오 오늘처럼
찬란한 동화처럼
우리 우리
다시 만난 거야
다시 만난 거야
다시 만난 거야
다시 만난 거야
다시 만난 거야
49716 밤에 잠이 안 올 때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8.0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밤에 잠이 안 올 때
밤에
잠이 안 올 때
한켠에 있던
기타를 메고
밤새 흥얼대며
추억에 빠지곤 해
밤에
잠이 안 올 때
사랑했었던 기억을 담아
라라 노래하곤 하지
손 내밀던 어머니와
웃음기 가득한 친구들에
유난히 습했던
그해 여름의 장마철을
하루 종일 서성이던
그녀의 고운 얼굴은
시간이 가도
잊혀지지 않아
밤에
잠이 안 올 때
한켠에 있던
기타를 메고
밤새 흥얼대며
추억에 빠지곤 해
밤에
잠이 안 올 때
사랑했었던 기억을 담아
라라 노래하곤 하지

그때 함께 타던
자전거와
후회가 막심한
순간들과
음악이 좋다던
그저 순수한 내 모습도
하염없이 떨어지던
그녀의 고운 눈물은
시간이 가도
잊혀지지 않아
밤에
잠이 안 올 때
한켠에 있던
기타를 메고
밤새 흥얼대며
추억에 빠지곤 해
밤에
잠이 안 올 때
사랑했었던 기억을 담아
라라 노래하곤 하지
92249 방콕송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8.1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방콕송
아무런 말 없는 집 안에
나 홀로 남아서
하릴없이
이것저것 만져 보지만
한두 번 열어 본
창문으로 스민 바람이
어지러운 내 맘을
또 어루만져 주었지
비 맞은 신발은
하루 종일 우뚝 서 있고
이쯤 되면 사람들은
어디서 뭘 하는 걸까
안부를 물을 땐
무슨 말을 먼저 꺼낼지
사람이란 게
참 어려워
그 어린 시절
소나기 따라 걷던
그 길은
기억 속에 서 있고
친구들과 도란도란
나누던 그 만담 위에
아무도 모르게
사라졌던
그 시절
우리들의 약속은
이제는 모락모락
추억으로 피어나네
아무런 말 없는 집 안에
나 홀로 남아서
하릴없이
이것저것 만져 보지만
한두 번 열어 본
창문으로 스민 바람이
어지러운 내 맘을
또 어루만져 주었지

그 어린 시절
소나기 따라 걷던
그 길은
기억 속에 서 있고
친구들과 도란도란
나누던 그 만담 위에
아무도 모르게
사라졌던
그 시절
우리들의 약속은
이제는 모락모라락
추억으로 피어나네
비 맞은 신발은
하루 종일 우뚝 서 있고
이쯤 되면 사람들은
어디서 뭘 하는 걸까
안부를 물을 땐
무슨 말을 먼저 꺼낼지
사람이란 게
참 어려워
91671 사랑의 시작은 이사에서부터(Wit..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8.07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사랑의 시작은 이사에..
옆 동네에 살던 네가
이사 온 그날에
우린
처음 알게 됐지
이 동네는 처음이라
아는 게 없다고
네가
내게 말을 건 거야
하루하루
우린 더욱 가까워졌고
네가
내 맘에 들어왔지
용기 내어 건넨 말에
활짝 넌 웃으며
와락
나를 안았던 거야
그대를 안고 안아도
또 보고 싶고
늘 곁에 있단
느낌을 받고 싶어
네가 날 몰라도
더 알게 될걸
늘 곁에 두고
영원을 약속할 테야
옆 동네에 살던 내가
이사 온 그날에
너를
처음 보게 됐지
이 동넨
몇 번 와 봤었어
친구가 살아서
그냥 내게 말을 건 거야
하루하루
우린 더욱 가까워졌고
네가
내 맘에 들어왔지
용기 내어 건넨 그 말
용기 내어 건넨 그 말
그게
우리의 시작이었어
그대를 안고 안아도
또 보고 싶고
늘 곁에 있단
느낌을 받고 싶어
네가 날 몰라도
더 알게 될걸
늘 곁에 두고
영원을 약속할 테야

가끔 이렇게
떨어져 있을 땐 네가
내게 먼저 말해 줘
많이 보고 싶다 그치
가끔 이렇게
떨어져 있을 땐 네가
나만 생각하고
딴짓 않기 이 이
그대를 안고 안아도
또 보고 싶고
늘 곁 늘 곁에 있단
느낌을 받고 싶어
네가 날 몰라도
더 알게 될걸
늘 곁에 두고
영원을 약속할 테야
안아도
또 보고 싶고
늘 곁에 있단
느낌을 받고 싶어
네가 날 몰라도
더 알게 될걸
늘 곁에 두고
영원을 약속할게
90265 술이 웬수라서
윤딴딴 윤딴딴 작사
윤딴딴 작곡
2017.08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술이 웬수라서
이렇다 할
연애 한번 못 하고
허구한 날
남자끼리 빈둥대다
간만에
네 연락을 받았어
우리
참 오랜만에 만났지
그런데
어우 예쁜 거야
내가 지금
좀 많이 마셨나
오 한잔 술잔에
몸을 싣고
이리저리 주고받는
사랑 얘기
또 짧게 단발로 자른
네가
오늘따라
왜 이렇게 섹시하지
나도
날 잘 모르겠어
네 앞인데
자꾸 숨이 막혀
다시 돌아가는 길을
찾아 떠나가
이놈의 술이 웬수라서
네가 자꾸 여자로 보여
다시 가라앉는 길을
찾아 떠나가

내 눈아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
친구의 몸은
보는 게 아냐
너도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라
제발 이러지 마
넌 내게 여자가 아냐
자꾸 웃지 마
오 한잔 술잔에
몸을 싣고
이리저리 주고받는
사랑 얘기
또 짧은 치마 사이
허벅지가
오늘따라 섹시 섹시
섹시하지
나도
날 잘 모르겠어
네 앞인데
자꾸 숨이 막혀
다시 돌아가는 길을
찾아 떠나가
이놈의 술이 웬수라서
네가 자꾸 여자로 보여
다시 가라앉는 길을
찾아 떠나가가가가가

너도 조금
많이 마셨는지
자꾸
말이 헛나오고
이게 정말
친구 하기가 싫은지
왜 자꾸 말끝마다
나를 헷갈리게 하지
오 한잔 술잔에
몸을 싣고
이리저리 주고받는
사랑 얘기
또 깊게 패인 브이넥
사이로 비친 너의
나도
날 잘 모르겠어
네 앞인데
자꾸 숨이 막혀
다시 돌아가는 길을
찾아 떠나가
이놈의 술이 웬수라서
네가 자꾸 여자로 보여
다시 가라앉는 길을
찾아 떠나가가가가가
89449 여름꽃
그_냥,윤딴딴 그_냥,윤딴딴 작사
그_냥,윤딴딴 작곡
2018.0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여름꽃
널 처음 본 순간
그냥 나도 모르게
멍하니
웃고만 있었어
이게 무슨 일인지
내게 무얼 한 건지
너만
보게 돼
시간이 갈수록
내 모든 세상은
온통 너로
물들어 갔고
이제 나의 하루는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너로
시작되는 거야
꽃바람에 살랑이던
내 마음과
꽃보다 더 아름다웠던
네 모습에
두근거리는 나의 마음을
너는 아는지
눈부시게 밝게 빛나던
하늘과
구름보다 더 달콤했던
네 미소에
나의 눈에는
오직 너만을
담을 수밖에 없는 거야
oh my love
Oh oh 오후 네 시에
나른나른
너는 내 눈에
아른아른대
넌 내 하루가 돼
oh oh oh oh
이제 너와 함께라면
내 삶에
지각이란 건
없는 거야
꽃바람에 살랑이던
내 마음과
꽃보다 더 아름다웠던
네 모습에
두근거리는 나의 마음을
너는 아는지
눈부시게 밝게 빛나던
하늘과
구름보다 더 달콤했던
네 미소에
나의 눈에는
오직 너만을
담을 수밖에 없는 거야
oh my love
넌 나의
행복한 꿈이야
그 꿈속에
매일 난 살고 싶어
그렇게 내 곁에
항상 머물러 줘
나는 널 품에 안고
사랑을 말할게
꽃바람에 살랑이던
내 마음과
꽃보다 더 아름다웠던
네 모습에
두근거리는 나의 마음을
너는 아는지
눈부시게 밝게 빛나던
하늘과
구름보다 더 달콤한
네 모습에
나의 눈에는
오직 너만을
담을 수밖에 없는 거야
oh my love
더보기